자유게시판
  • [기타] "장자연 사건 수사 부실" 주장 윤지오, 지지·격려 여론↑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615-714-8016
  • 19.03.08 02:23:06
  • 추천 : 0
  • 조회: 30






  

탤런트 윤지오(32)가 동료 장자연(1980~2009)의 사망 10주기를 맞아 마지막 증언을 했다. 10년 만에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장자연 사건 수사는 부실했다"고 주장했다.  

윤지오는 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소각되기 전 '장자연 명단'을 본 적이 있다며 "당시 대표가 유가족에게 문건을 전달하기 전에 먼저 보여줬다. 현재 거론되는 언론사 관계자들의 이름이 있었다. 동일한 성을 가진 세명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고 말했다.

고인이 소속사를 나오기 위해 작성한 문서라며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때도 유서 한 장이 없었다. 누가 유서에 명단을 나열하고 지장을 찍겠는가. 살기 위해, 법적으로 싸우기 위해 만든 문건"이라고 강조했다.  

장자연은 2009년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와 성접대를 강요받고 욕설, 구타를 당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인이 남긴 명단에는 재벌그룹 총수, 방송사 프로듀서, 언론사 경영진 등이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지오는 10년 전 고인이 술자리에서 성추행을 당했을 때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부터 10년간 장자연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13차례나 받았다. "매번 밤 10시 이후, 새벽에 경찰과 검찰로부터 불려갔다. 당시 21세인 내가 느끼기에도 수사가 부실했다"며 "조사가 끝나고 경찰 측에서 집에 데려다 줄 때 항상 미행이 붙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일상생활이 불가능했고 이사도 수차례 했다"며 "'장자연 사건을 증언했다는 이유로 캐스팅에서 제외됐다'는 이야기를 감독으로부터 직접 들었다"고 덧붙였다.

장자연 사건은 지난해 2월 국민 청원으로 인해 다시 주목 받았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검찰에 재수사를 권고했고,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조사 중이다.

윤지오는 "그냥 묻혀졌을 사건인데, 국민청원으로 재수사를 착수하게 돼 감사한 마음"이라며 "제2의 피해자처럼 지난 세월을 살아왔다. 해외에서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는데, 나처럼 피해를 겪은 분들이 세상 밖에 나와서 당당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오히려 피해자가 책임감과 죄의식을 가지고 사는 현실이 한탄스러웠다. 이제는 세상이 바뀌었으면 해 용기내서 이 자리에 나왔다"고 한다. 

이런 윤지오를 네티즌들은 격려했다. 이날 출간한 '13번째 증언'에 관한 관심도 높다. 윤지오는 소개글에서 "내가 알던 자연 언니는 맑고 여린 사람이었다. 그런 언니가 남몰래 받았던 상처, 그리고 쓸쓸히 자신의 손으로 삶을 마감해야 했던 그 고통까지는 어느 누구도 헤아릴 수 없을 것이다. 진실이 밝혀지기만을 소망하고 또 소망한다"고 바랐다.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plain@newsis.com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